너 하룻밤 새에 많이 달라진 것 같구나? 선배가 그랬잖아요. 당당해지라고
19금 공포 소설에 빙의했다!
원수는 외나무다리에서 만난다? 내 원수는 병원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 것은 이 강렬함 때문?!
애인을 빼앗긴 절망의 그날 밤, 유리엘은 서쪽의 대공 아크룬에게 안기는 꿈을 꾸는데...
봉인된 반지, 그 속에 얽힌 무서운 음모를 파헤쳐라!
왜 이게 끝이 아닐 것 같은 이질감이 드는 걸까?!
운명을 송두리째 바꿀 기회를 만나게 되는데...
명문대 졸업생의 치열한 이세계 정복기!
비밀의 공간에서 펼쳐지는 그들의 사랑?!
너에게 폴링 (외전)
글작가 / 박주미

너에게 폴링 (외전)-박주미

로맨스소설
피우리
전체관람가
2019.01.09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1]
태그 [0]
 이용요금 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작품 소개>
2013년 종이책 출간작인 &quot;너에게 폴링&quot;의 외전입니다.

자극이 강한 첫 향과 달리
마시고 난 뒤 끝 맛이 개운한 홍차를 닮은 남자, 준호.
물기를 머금은 연한 낙엽색의 눈동자를 지닌,
잔뜩 겁을 집어먹은 초식동물 같은 여자, 지은.
서로 사는 세상이 달라 엮인 적 없던 두 사람이
엮인 것은 전 여자 친구와 친오빠 같은 존재의 결혼식.
그 결혼식 이후 지은에게 호기심을 느낀 준호는
때마침 그가 찾고 있던 은둔의 화가 은지희와
지은이 동일 인물이라는 것을 알게 되고,
그걸 기회로 삼아 조금 더 다가가기 시작하는데…….

“고개 들어요. 당신 앞에 서 있는 사람이 누군지 보란 말입니다.”
그가 한 걸음 성큼 다가섰다. 지은은 자기도 모르게 뒤로 한 발짝 물러섰다. 그러자 그가 두 발짝 다가섰고 그녀도 그만큼 물러섰다가 이내 대문에 등이 닿자 당황해서 고개를 들고 말았다. 그리고 보고 말았다. 자신을 오롯이 내려다보고 있는 그의 눈빛을. 차가운 겨울바람에 그의 머리카락과 옷자락은 흔들릴지언정 그 눈빛만은 흐트러짐 없이 올곧게 그녀를 향해 있었다.
“정말 모른 척할 겁니까?”
“나, 나는…….”
“그저 일만 하기엔, 나는 은지희를 알기 전에 이미 이지은이란 여자에게 첫눈에 반해 버렸고 지금은 나조차도 어떻게 할 수 없을 만큼 당신이란 여자에게 빠졌습니다. 나는 이미 당신에게 마음을 주었는데 당신이 받은 적 없다 하면…….”

<작가 소개>
- 박주미
작가연합 기밀(탑시크릿)에서 &quot;도화&quot;로 활동 중.
종이책 출간작으로 <미워도 좋아>, <너는 나의 봄이다>, <기쁨의 섬>등이 있으며, 이북 출간작으로 <내사랑 모모>와 미워도 좋아의 이북버젼 <자이언트 피치>가 있다.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