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수는 외나무다리에서 만난다? 내 원수는 병원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너 하룻밤 새에 많이 달라진 것 같구나? / 선배가 그랬잖아요. 당당해지라고
내 천성을 거스르면서까지 너를 마음에 두었다. 그래서 너여야만 한다
성안에서 모두의 사랑과 보살핌을 받을거라 여겼던 신데렐라. 그러나 그런 동화속의 주인공은 현실 속에 존재하지 않았다.
19금 공포 소설에 빙의했다!
나와 세상을 바꿔보지 않겠나? 이대로 망명지에서 죽으면 너에게 뭐가 남지?
여느 날과 다름없는 강원도의 한 부대. 산꼭대기에 자리한 11소초 소대원들이 감쪽같이 사라졌다!
첫사랑 그가 바람직한 정변으로 다시 나타났다!
무적요리사의 손길에 중원이 요리된다!
희한할 만큼 이상한 놈만 굳이 골라 사귀는,그래서 붙은 별명이 연애추노꾼인 그녀, 한나.
야래향
글작가 / 김경미

야래향-김경미

로맨스소설 > 역사로맨스
피우리
전체관람가
2011.03.22 | 완결
7.0/10
(참여 :3명)
리뷰 [2]
태그 [0]
 이용요금 3,0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2권        
 

<작품 소개> 2003년 종이책 출간작입니다. 극양지기와 순음지기. 극과 극은 통한다. 그래서일까? 그들은 서로가 동류(同類)라는 걸 알아보았다. “뭘 거래하고자 하느냐?” “제가 가진 정보를 전하께 팔고자 합니다.” “그 대가로 내가 줘야 하는 것은?” “이곳에 미쳐 있는 전하의 영향력이지요. 제게는 그 힘이 필요합니다.” “그 힘으로 뭘 할 생각이지?” “전하께 득이 되면 되었지, 해가 되는 일은 아닐 것입니다.” “필요치 않다고 내가 뿌리치면 어찌할 테냐?” “다음에 전하를 뵐 때는 서로 마음 편히 볼 수는 없겠지요. . . . 전하께서는 꽤 힘겨운 적이 되실 게 분명하니까요.” 지독한 가뭄과 함께 수상한 사건들이 일어나는 용연국. 은밀히 이를 조사하던 이 황자 염휘에게 거래의 손을 내미는 여인이 있었다. 동업자, 아니라면 적이라 말하는 이 여인에게서 풍겨나오는, 희미하고 얕지만 오히려 자꾸만 맴도는 향기가 야래향 이라는 것을 나중에야 알았다. 그녀가 기녀가 아닌 야래향의 주인이라는 것 또한. <작가 소개> - 김경미 현재 대구에서 살고 있는 불량 작가입니다. 막 꽃망울을 터트리기 시작한 흰 목련꽃이 보이는 집에 살고 있구요. 2002년 <그린핑거>를 시작으로 <카사블랑카>, <야래향>,<노란우산>,<청애>, <눈노을>,<매의 검>,<위험한 휴가>,<화잠>,<떼루아>를 출간했습니다. 다시금 성실 작가로 돌아오기 위해 매진하고 있는 중이라, 잠시 취미 생활인 인형만들기와 십자수도 접어둔 상태입니다. 올 연말 여행을 목표로 열심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