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은 꽃다발
글작가 / 이지환(자작나무)

내일은 꽃다발 -이지환(자작나무)

로맨스소설 > 달달한로맨스
웰콘텐츠
전체관람가
2011.03.22 | 완결
8.4/10
(참여 :13명)
리뷰 [19]
태그 [0]
 이용요금 4,5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2권
 

<작품 소개>
2009년 종이책 출간작으로, [날개달린 색동공룡은] 과 연작입니다.


세상에 태어나 인간이 처음 하는 일들은 많고도 많다.
지금껏 알지 못했던 것을 경험하고 맛보는 것은
아무리 오랜 세월이 흘러도 문신처럼 새겨져 잊히지 않는다.

그러한 첫 경험의 순간에 함께 한 사람도 마찬가지이다.
일생을 살면서 만난 사람들을 다 잊는다 해도
무릇 첫 순간을 함께한 사람만큼은 강렬한 흔적이 되어서,
평생 잊지 못하는 것도 그 때문이 아닐까?

나란히 앉아 떨어지는 꽃비를 맞은 것만으로도 충분했다.
떨어지는 꽃잎을 바라보며
생의 아름다운 종말에 대해서 이야기한 것만으로도 가능하다.
들어오라 허락한 적 없고, 들어가겠노라고 청한 적도 없는데,
어느새 석진경은 장현국의 세상에 성큼 들어와 있었다.

둘이 의도하여 그린 원(圓)은 아니라 해도,
나란히 앉아 조용히 세상의 바깥에 서서 적요한 봄날의 한 순간을,
투명한 햇살을 같이 공감했다는 이유만으로도,
여린 살 속에 박힌 작은 문신처럼, 아름다운 순간을 같이 했다는 이유만으로도
연애 비슷한 것이 시작되기도 한다.


상큼발랄 구미호 공주님, 스물셋, 석진경.
두려움과 공포를 숨긴 얼음칼날, 서른다섯, 장현국.

그들의 사랑은 이렇게 시작되었습니다…….


<작가 소개>

- 이지환

읽고 쓰기의 즐거움에 미친 사람
1등이 되고싶은 2등의 마음
재능의 부족은 노력으로 채울 수 있다는 신념으로 쓰기 작업의 제 2막을 시작함.

폭설의 계절에 [폭염]을 출간하였고 [돌꽃가락지]와 [달려라, 오기사!]를 더듬더듬 쓰고 있는 중.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