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적요리사의 손길에 중원이 요리된다!
대륙을 관통하는 필리온, 그의 짜릿한 승부! 진정한 복수의 시작은 지금부터다!
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정략결혼으로 희생된 이름뿐인 아내를 냉정하게 외면해오던 그, 뒤돌아 보지 않던 아내의 포근한 향기에 조금씩 잠식되어가다
정략결혼을 한 것뿐이라고 생각하던 차무는 지서가 내민 이혼서류를 보고, 뒤늦게 그녀를 보내고 싶지 않은 자신의 마음을 깨닫게 되는데...
출퇴근 시간 모든 전철은 지옥철로 끔찍하고 공포스럽게 돌변한다. 그녀의 모습이 가련했을까? 어찌하여 그의 숨이 점점 가빠지고 뜨거워지는 것일까?
두 사람이 다시 만났을 때, 그는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되어있었다.
상처받은 연인들을.. 그들의 이야기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이 죄가 될 수도 있는 시대. 엇갈린 삶을 사는 가하, 유현, 그리고 휘량. 그들의 운명에 비가 내린다.
젊은 만인지상의 군주. 그를 둘러싼 후궁들의 암투와 대신들의 권모술수가 치열하게 전개되는 대궐.
비공개 X-File
글작가 / 극치(준영)

비공개 X-File-극치(준영)

로맨스소설 > 현대로맨스
피우리
전체관람가
2014.05.16 | 완결
10.0/10
(참여 :1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3,5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작품 소개> 2010년 종이책 출간작입니다. 늘 타인의 인생을 대신 살고 있는 것 같았던 남자 앞에 오롯이 자신의 것으로만 소유하고 싶은 여자가 나타났다. “너와 함께 하는 시간만이 유일한 내 인생이다.”-서현우 “난 날 책임져 줄 준비가 된 사람이 아니라, 날 사랑해줄 사람이 필요했나봐.”-한차영 “하지 마.” 단호한 음성과 함께 현우는 차영을 창가 쪽으로 거칠게 밀어 붙였다. 교실에는 단 둘 뿐이다. 복도도 고요하다. 차영은 마른침을 삼켰다. 전신이 긴장을 했다. 현우가 등 뒤의 커튼을 촥! 소리와 함께 쳤다. 교실 안으로 새어 들어오던 빛이 차단되면서 일순 어두워졌다. 그가 그녀 쪽으로 더욱 가까이 다가서며 입술을 달싹였다. “기분이 이상해. 네가 나한테 그러면.” 현우는 묵직한 호흡을 내뱉었다. “그러니까 그만해. 한 번만 더 그러면 그땐 정말 가만히 안 둬.” 8년 후, 두 사람은 재회했다. 생각지도 못한 장소에서, 상상하지도 못했던 모습으로……. “부족해요? 그럼, 따따블! 아저씨, 제가 급해서 그래요. 마지막으로 좀 태워 주세요.” 만취해 인사불성인 사내를 데리고 남의 차 뒷좌석에 무단으로 침입한 그녀는 막무가내로 흥정을 했다. 그러더니 이내 혀 꼬인 목소리로 은밀한 통화를 시작했다. “응. 택시에 탔어. 이제 데리고 가서 어떻게 해야 하지?” ‘택시라니…….’ 들려오는 차영의 말에 조수석의 현우는 시트로 몸을 완전히 묻으며 한쪽 입꼬리를 슬며시 치켜 올렸다. “어디까지 벗겨야 하는데? 뭐? 다? 속옷까지? 어떻게 하나도 남기지 않고 모조리 다 벗기냐…….” 부끄러운 척하면서도 은근히 좋아하는 말투였다. 목적지에 도착한 그녀는 만 원 짜리 한 장을 흔들며 쿨하게 말했다. “아저씨 거스름돈은 필요 없어요.” 차영이 사라지고 난 후, 현우는 담배 한 개비를 입에 물었다. 그녀의 등장과 함께 떠오른 옛 기억에 그의 입가로 희미한 미소가 스쳤다. “훗, 여전하네, 한차영.” <작가 소개> - 극치(준영) 질주하는 세월 속에서도 항상 피 끓는 청춘이길. 글을 쓰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unfaded7@hanmail.net 출간작 하룻밤 뜨거운 실수 잔혹, 그 달콤한 사랑 (최악의 첫날밤) 불건전 드라마 거짓관계 (스캔들 계약) 탐 貪 비공개 X-File 늘 푸른 Evergreen 출간예정작 무삭제 無削除 우린 친구일 뿐이야 집필작 붉은 장미 일심 一心 미스티 블루 Misty Blue 마치 꿈처럼 Stuck 하우스메이트 Housemate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