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세상이 준 혜택이라곤 받아본 적 없는 천애 고아인 그녀... 그런 그녀에게 찾아온 펫 세 마리와 한 남자...
현재가 그녀를 가까이하면 할수록 그녀는 병들어 갔다. 두 사람이 함께 있으면 둘 다 까마득한 밑바닥으로 추락할 뿐이었다. 그것을 알기에 다시 반복되는 그의 다짐.
힘들었던 과거를 딛고 성공한 퍼디는 자신을 경멸하던 제어드가 자신의 상사가 되었다는 것을 알곤 큰 충격에 휩싸이는데...
두 사람이 다시 만났을 때, 그는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되어있었다.
상처받은 연인들을.. 그들의 이야기
우연히 발견한 삼재삼법을 15년간 수련했으나 여전히 삼류무사를 벗어나지 못한 진가량. 그러던 어느 날, 적에게 쫓겨 들어간 숲에서 가능성을 발견하고…
드라마예정작! 샤론의 장미
착하디 착한 바보 옹주 금랑 난 그녀를 볼때 두근거린다.
정략결혼으로 희생된 이름뿐인 아내를 냉정하게 외면해오던 그, 뒤돌아 보지 않던 아내의 포근한 향기에 조금씩 잠식되어가다
크리스마스의 악몽 (덫 외전)    
글작가 / 김수희(RAKU)

크리스마스의 악몽 (덫 외전)-김수희(RAKU)

로맨스소설 > 현대로맨스
피우리
전체관람가
2011.03.21 | 완결
8.2/10
(참여 :77명)
리뷰 [1]
태그 [0]
 이용요금 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작품 소개> 김수희(RAKU)님의 \\\"덫\\\" 외전. 광란의 크리스마스날 밤. 두 사람에게 대체 무슨 일이? “난 말이야, 남자 좋아해. 남자랑 그거 하는 것도 좋아해. 다 좋아. 근데 딱 한 가지, 내가 진짜 싫어하는 게 있거든? 그게 뭔지 알아? ……책임지지 못할 관계야. 더구나 아무 것도 기억 못하는 관계로 뭔가 책임져야 하는 상황이 되는 건 정말 싫어. 그건 비극이야.” 괴로움에 가득 찬 여자의 항변, 그러나 그의 대답은 그녀의 상상을 초월하는 것이었으니……. “네가 날 덮쳤어. 술병을 깨고 내 머리통을 박살내겠다고 하더라. 그러니 난 가만히 있을 수밖에. ……아무 것도 기억나지 않는다며? 그런데도 넌 피임을 걱정하고 있지? 네 무의식 속에선 네가 가해자라는 걸 인정하고 있는 거야. 네가 미혼모가 될 걱정은 할 필요가 없어. 내가 전부 책임질 테니까. 기꺼이 너와 결혼해 줄게.” 맙소사, 그건 정말 악몽이었다! - 본문 중에서 - <작가 소개> - 김수희(RAKU) ‘즐겁게 살자’라는 뜻의 필명 ‘RAKU’로 인터넷 연재를 시작하다. 개성이 강한 주인공들을 통해 삶과 사랑에 관한 특별한 이야기를 전파하는 메신저가 되고픈 일념으로 창작의 고통에 몸을 맡기는 순간이 행복하기만 하다는 작가에게 독자와의 소통은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라고 한다. <러브 알레르기>, <허쉬>, <로리타>(전2권), <마녀유희>, <위험한 관계>, <흰나비의 외출> 등 평범하지 않은 자식들을 세상에 내놓았고, 계약결혼 커플의 불꽃 튀는 카리스마 대결을 그린 <카리스마>를 피우리넷(http://piuri.net) 의 ‘樂카페’에 연재하고 있다. 그 외에도 작가의 게으름으로 세상 빛을 보지 못한 자식들이 줄줄이 대기 중이다. E-mail _ suhik92@lycos.co.kr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